• 최종편집 2024-06-21(금)
 

111.jpg

 

농업·농촌 현장에 ‘지키미(米) 밥차’를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전국 곳곳의 농업·농촌 현장에 ‘지키미(米) 밥차’를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또한 식량안보의 핵심이 될 가루쌀 산업과 전략작물직불제 등의 농업정책도 함께 알린다는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현(現) 정부 출범 이후 농업·농촌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농업인에게 도움을 주시는 분들이나 기관(단체)에 ‘우리 농산물로 구성된 밥차’를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농업·농촌과 국민을 잇(Eat)는 지키미(米) 밥차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지키미(米) 밥차 1호와 2호는 각각 전라북도 부안소방서와 강원도 강릉소방서를 찾았다. 부안소방서는 ‘농촌지역 임산부를 위한 전담 구급대’ 운영으로 농촌 임산부들의 위급 상황 시 안전을 책임지고 있고, 강릉소방서는 반복되는 산불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과 생명, 자연을 지키고 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전국 곳곳의 농업·농촌 현장에 ‘지키미(米) 밥차’를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할 계획이다. 또한 식량안보의 핵심이 될 가루쌀 산업과 전략작물직불제 등의 농업정책도 함께 알릴 계획이다. 이러한 일환으로 농식품부 유튜브 채널 ‘농러와(http://youtube.com/@mafrakorea)’ 등에 ‘지키미(米) 밥차 홍보’ 영상을 6월 7일(수)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하여 국민에게 농업·농촌의 가치와 소중함을 전달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정주 대변인은 “농업·농촌, 농업인을 위해 애쓰시는 분들에게 작지만, 감사한 마음을 담아 한 끼 식사를 대접하고, 국민에게 농업·농촌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도록 현장과 국민을 잇는 소통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66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업·농촌 지킴이에게 지키미(米) 밥차 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