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jpg

 

 

당도가 높고 복숭아향을 내는 국내 육성종 고품질 딸기 ‘알타킹’이 해외 시장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국내에서 육성한 고품질 딸기 ‘알타킹’(사진. 농촌진흥청)이 태국 수입상(바이어)과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으며 해외 유망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태국 수출길에 오른 ‘알타킹’은 경북 김천시 감로영농조합법인에서 재배한 품종으로, 2017년 품종 출원을 했다.

 

2022년 수출량은 3만 9,733kg으로, 2021년(2만 543kg)보다 늘었다. 수출액도 2021년 대비 1.9배 증가한 6억 6,000여만 원을 달성했다.

 

지난 2020년 태국과 싱가포르에 1.9톤가량을 처음 수출한 데 이어 해마다 수출량이 크게 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알타킹’ 재배면적은 2022년 2.2헥타르(ha)로 조사돼 전년 대비 1.7배 넓어졌다.

 

‘알타킹’은 착색 비율이 50% 정도일 때 수확해도 당도(11~12브릭스)가 높고 저장성이 좋아 수출용으로 최적화된 품종이다.

 

동남아시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복숭아향이 나고 과일이 크고 단단하면서 저장성도 우수해 수출 경쟁력이 뛰어나다.

 

태국 수입상과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품평회에서도 ‘알타킹’이 다른 품종과 비교해 당도가 높고, 식감과 고유의 향이 어우러진 특유의 풍미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알타킹’ 육묘 기간에 탄저병, 시들음병이 발생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지난해부터 외부 전문가와 협업해 육묘 및 병충해, 시설 환경관리 등 현장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앞으로 동남아시아 수출국에서 요구하는 품질 규격에 맞고 현지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 딸기 생산을 위해 최고급(프리미엄) 딸기 수출 전문단지를 규모화한다는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수출농업지원과 고복남 과장은 “‘알타킹’을 비롯한 국내 육성 딸기는 해외 최고급 시장을 차지할만한 경쟁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며, “동남아시아 시장에 고품질 딸기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수출 활성화를 위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54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육성 고품질 딸기‘알타킹’해외 시장서 인기몰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